일러스트레이터 이내가 

다람쥐 동굴만큼 작은 작업실에서 

꼬물꼬물 그림을 그리고, 뚝딱뚝딱 만들어서 

소소하게 판매하는 1인 가게입니다. 

모든 것을 혼자해서 조금 느립니다. 



이야기를 발견하는 반짝이는 순간.

좋은 사람들과 함께 나누는 마음.

새로운 경험과 배움을 가질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종종 생겨나길 바라며

이내( 곧, , Soon )로 이름 지었습니다.

내게 가치 있는 것을 알아보고 

마음이 잘 사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